하남에서 택시잡기 ‘하늘의 별따기’

인택시 증가에도 불구 법인택시 운행은 오히려 줄어 근본 대책 필요

하남시에서 택시 잡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말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구가 대폭 늘어나 택시 증차에도 불구하고 실효성이 전혀 없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이유는 개인택시 증차에도 법인택시 운행은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매년 개인택시가 늘어나는 만큼 그만큼 법인택시는 기사를 구하지 못해 택시운행이 실질적으로 뒷받침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남시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33만여 명의 하남시에 운행되고 있는 택시는 모두 370대다. 1대당 하남시 인구 882명이 이용하고 있다. 반면 경기도 전체 평균은 1대당 360명이 이용한다. 하남시가 2.4배나 택시 수가 부족한 실정이다.

그러다 보니 출퇴근 시간은 말할 것도 없고 일상시간대에서조차 택시 잡기가 쉽지 않다. 한적한 지역에서는 콜택시 등을 예약해도 응하는 택시가 없어 시민들은 발만 동동 구르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이에 하남시는 최근 개인택시 신규면허 35대를 공급했다. 개인택시 대상자는 법인이나 영업용 업체에서 오랜기간 근무한 경력자 등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자이다.

관련해 이번에 신규면허를 받은 사람은 택시운전경력자 28명, 버스운전경력자 2명, 사업용 자동차운전경력자 2명, 국가유공자운전경력자 1명, 장애인운전경력자 1명, 군·관용차운전경력자 1명 등 총 35명이다.

올해 신규면허 공급으로 지역 전체 택시는 기존 370대(개인 283대/법인 86)에서 405대로 늘어난다.

하지만 문제는 개인택시가 늘어나는 만큼 하남시 전체 택시(개인+법인) 증가와 비례해, 전체운행 횟수가 늘어나야 하나 실제는 그렇지 못하다는데 있다. 법인택시는 개인택시로 빠져나간 인력을 구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결과적으로 하남시 전체 택시수는 개인택시 증가에도 불구하고 법인택시 기사는 오히려 줄어, 전체 택시운행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겉보기에는 하남시 택시수 증가로 보이나 운행횟수에는 별다를 영향을 못미친다는 이유다.

하남시는 올해 개인택시로 전환할 기사 대다수가 법인택시 경력자이며 28명이 하남시 A법인택시 출신이다.

A법인택시는 개인택시로 빠져나간 부재 인원을 채우지 못해 경영악화에 시달리고 있다. 전국적으로 법인택시를 회피하는 사회적 실정에 따라 빠져나간 운전기사를 보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앞서 택시 신규면허는 2022년 6월 4년 만에 37대(개인 34대/법인 3대)가 늘어났다.

당시 늘어난 34대가 법인택시로 A회사 출신이다. 이같이 34명이 빠져나간 A회사는 기사 충원을 현재까지도 거의 채우지 못한 상태다. 당시 86명의 기사수는 현재 53명으로 줄어 이는 고스란히 운행률 저하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A회사는 현재 택시수가 86대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운행률은 50%에도 못 미친다는 주장이다. 덩달아 하남시 전체의 택시운행률 또한 당연히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여기에 늘어난 개인택시는 특성상 이들이 선호하는 영업이 활발한 시간대인 출·퇴근이나 야간시간을 선호할 수밖에 없고, 그 밖의 시간대는 규칙적으로 운행되는 법인택시가 대부분 맡아야 해결하는 실정이어서 시민들의 택시 잡기가 어렵다는 하소연이다.

A법인택시는 현재 법인택시가 모두 86대이다. 실제 운행 댓수는 40~50대로 50% 정도의 운행률에 그치고 있다. 50대가 운행된다고 하더라도 40대 정도가 발이 묶여있다.

그런데 이번에 28명이 개인택시 신규면허를 받아 빠져나가게 되면 운행률은 더욱더 저조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 같은 실태와 관련, 현재의 하남시의 택시 정책은 전면수정이 바람직 할 것이다. 왜 하남시 전체 택시수가 느는데 당연히 운행이 많을 것이라는 착시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통 전문가들은 이 같은 사정은 타 자치단체도 마찬가지여서 지자체마다 자구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며 지자체의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일례로 하남시의 경우 법인택시의 유휴댓수에 대한 시 차원의 방안이 필요하다. 즉 현재 교통약자를 위해 운행되는 위탁 차량(30대)과 바우처 택시(19대/올해부터 어린이나 임산부 대상 운행하고 있다함) 등을 보완해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등으로 확대해 이를 해결하면된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

또한 타 지자체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택시협동조합을 운영해 유휴 택시가 쉬지 않고 운행 될수 있는 여건을 모색하는 등 지자체 차원의 다각적인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